여정현의 실리콘밸리와 제4차 산업혁명 -since 2009
 
     

아주경제 2014.3.26. SK텔레콤 실리콘밸링에서 스타트업 발굴 육성에 나서

아주경제 이한선 기자 = SK텔레콤이 미래혁신 경영을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글로벌 ICT 산업을 이끌어 갈 스타트업 발굴ㆍ육성에 나섰다.
 
SK텔레콤 미국 현지법인 SKTA는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 서니베일에 11개 이상의 업체가 동시 입주 가능한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센터 이노파트너스(sktainnopartners.com)를 설립하고 2개사를 입주시켰다.
 
이노파트너스 설립은 SK텔레콤의 핵심 사업인 통신 관련 각종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들을 초기 단계부터 지원해 회사의 미래 핵심 성장동력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다.
 
지난 MWC 2014에서 하성민 사장이 언급한 스마트 2.0 시대를 선도할 경쟁력 있는 동반자를 키우기 위한 것이다.
 
대상 기업은 차세대 초고속 통신망 및 모바일 기술 분야는 물론 사물지능통신(IoT),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발굴할 예정으로 헬스케어, 보안, 반도체를 비롯한 신성장 사업 분야도 지원 대상이다.
 
입주사에는 100만 달러 상당의 자본금과 사무실.개발시설을 제공하고 실리콘밸리의 에코시스템을 기반으로 기술, 마케팅, 전략 및 투자 관련 최고 수준 전문가들의 컨설팅을 지원한다.
 
이노파트너스에는 미국 최대규모 벤처캐피탈 배터리 벤처스 창업 멤버 켄 롤러, 립부 탄 월덴인터내셔널 회장 등이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입주사들이 1년 이내 시장에서 성공할 만한 수준의 기술, 제품을 가지고 독립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노파트너스의 목표다.
 
우수한 사업의 경우 본사가 신기술 확보를 위해 스타트업에 선 투자 후 기술이 개발되면 해당 기업을 인수하는 스핀-인을 추진, 미래 성장 사업으로 육성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
 
이를 통해 벤처의 혁신과 대기업의 인프라가 결합한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노파트너스는 지난해 4월부터 300개 이상의 사업 제안서를 접수해 영역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 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최종 4개 프로젝트 지원을 결정했다.
 
차세대 통신망에 적용할 초고속 전송기술을 개발 중인 eTopus와 낸드 스토리지 업체 파빌리온 데이터 시스템 2개사가 입주를 마치고 나머지 회사들도 입주를 준비 중이다.
 
이들은 단순 자금 확보가 아니라 전략적 윈-윈이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일반 인큐베이션 센터가 아닌 이노파트너스를 찾았다.
 
이노파트너스는 올해 8개 스타트업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스타트업들은 성과에 따라 SKTA의 협력사 및 기타 유관 기업들, 전략 파트너들로부터 더 많은 투자를 받을 수도 있다.
 
SKTA는 스탠포드, 미시건, 텍사스 주립대 등 사학기관과의 연계를 통한 연구도 진행 중이다.
 
스탠포드 대학과는 차세대 통신망 기술 연구를 함께 추진하고 있어 통신 분야 스타트업에게는 선진 기술 정보를 먼저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Jung-Hyun Yeo
This website was powered by Ewisoft eCommerce Website Builder.